에너지경제

clip20190824143535

최근 한 달 간 대화제약 주가 추이.(사진=구글 화면 캡쳐)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최근 국내 증시가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가는 가운데 자사주 취득을 결정한 일부 종목들의 주가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2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달 들어 23일까지 주가 안정 및 주주가치 제고 목적으로 자기주식 취득 결정을 공시한 상장사는 8곳이다.

이 가운데 7곳의 주가는 공시 전보다 올랐다.

종목별로 보면 지난 6일 자사주 취득 결정 공시를 낸 대화제약의 주가는 공시 전날 1만950원(종가 기준)에서 23일 현재 1만4100원으로 28.77% 급등해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올해 2분기 창사 이래 첫 적자를 기록한 이마트도 950억원 규모의 자사주 취득 계획에 힘입어 주가가 9.48% 올랐다.

이밖에 100억원 규모 자사주 취득을 결정한 NHN(3.74%)과 아이큐어(25.77%), 광전자(5.88%), SNK(4.76%) 등도 공시 전일보다 주가가 상승했다.

자사주 매입은 수급 측면에서 단기적으로 주가 상승을 뒷받침하는 호재로 작용한다.

다만 자사주 취득이 수개월에 걸쳐 이뤄지는 만큼 기업의 미래 투자 여력을 줄일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게다가 주가가 ‘반짝’ 오른다고 해서 기업의 펀더멘털인 영업 실적이 함께 개선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에도 주의해야 한다.

실제로 지난해 2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통해 주가 방어에 나섰던 넷마블의 경우 현재는 주가 고평가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KTB투자증권에 따르면 넷마블은 실적 부진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공격적인 자사주 매입과 올해 상반기 넥슨 인수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나름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넷마블은 동종 업체에 비해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이 30% 이상 높은 상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