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달러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올해 들어 미중 무역분쟁 격화 등 대내외적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채권형 펀드에 뭉칫돈이 들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22일 기준 국내 채권형 펀드 274개의 설정액은 총 34조579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11조2789억원이 순유입됐다. 연초 설정액 대비 증가율은 50%에 육박한다.

유형별로는 일반채권 펀드에 가장 많은 6조5494억원이 유입됐다. 이어 초단기채권(2조1705억원), 회사채권(1조5874억원), 국공채권(9715억원) 펀드 등에도 자금이 몰렸다.

반면 국내 주식형 펀드 952개의 설정액은 54조9699억원으로 연초보다 3042억원 감소했다.

이렇듯 채권형 펀드에서 자금이 유출된 것은 미중 무역갈등,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금융시장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채권이나 채권형 펀드 같은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여기에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점도 채권형 펀드에 영향을 미쳤다.

채권 가격과 금리는 반대로 움직이기 때문에 금리가 내려가면 채권값이 올라 채권에 투자하는 펀드는 높은 수익을 얻게 된다.

최근 서울 채권시장에서 국고채 금리는 장·단기를 가리지 않고 모두 하락세를 보이며 사상 최저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렇듯 금리가 하락하면서채권형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22일 현재 2.44%로, 주식형 펀드(-5.17%)를 큰 폭으로 상회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