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일부 참가자 스마트가로등 절단...화염병 던져
경찰, 최루탄 발사하며 맞대응...저녁에도 산발적 충돌

시위대와 대치 중인 홍콩 경찰.(사진=연합/AP)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에 최루탄이 등장하고 시위대, 경찰 간의 충돌이 이어졌다. 평화적으로 진행됐던 홍콩 시위 진압에 최루탄이 사용된 것은 열흘 만이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로이터 통신,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주말인 24일 쿤통(觀塘) 지역에서 열린 집회에는 시민 수천 명이 참가했다.시위는 시작할 때까지만 해도 평화로운 분위기였다.

시위대는 송환법 완전 철폐와 행정장관 직선제,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그러나 행진 과정에서 일부 참가자가 길가에 세워진 ‘스마트 가로등’ 밑동을 전기톱으로 절단해 넘어뜨리고는 환호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들은 교통 상황과 대기 질을 모니터하기 위한 스마트 가로등에 달린 감시카메라가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시위 참가자 일부는 성조기를 흔들었다.

결국 시위대가 행진 끝에 도착한 응아우타우콕(牛頭角) 경찰서 바깥에서 시위대와 경찰 간의 충돌이 빚어졌다.

시위대는 진압복을 입고 대기하던 경찰과 맞닥뜨리자 도로에 세워진 방호벽과 공사용 대나무 장대를 가져다가 바리케이드를 설치했으며 벽에는 스프레이로 경찰을 겨냥한 모욕적인 구호를 썼다.

일부 시위대가 바리케이드 너머로 화염병을 던지자 경찰은 최루탄을 발사하며 맞대응했다. 후추 스프레이,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도 경찰의 손에 들려 있었다.

홍콩 시위 진압에 최루탄이 다시 등장한 것은 열흘여만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경찰서와 인근 쇼핑몰에 모여있던 시위대는 저녁이 되자 흩어지기 시작했지만, 주변 지역에선 산발적인 충돌이 계속됐다.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다쳐 얼굴에 붕대를 감은 시민 1명이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갔고, 경찰에 검거된 시민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P통신은 이로써 열흘여 만에 평화 시위 분위기가 깨졌지만, 그로부터 몇 주 전 초여름에 열린 시위들과 비교하면 폭력 수위가 높아지지도, 시간이 길어지지도 않았다고 보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