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기재부 예타 마무리 ‘사업승인’ 예정, 20㎘급 LNG 저장탱크 10기 건설

저장시설 공동이용제 채택 유력, 가스공사 임대용량 100만㎘ 이를 듯

당진 제5 LNG 저장기지 건설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작업을 끝내고 본격화 할 전망이다. (사진은 인천LNG저장기지 전경)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액화천연가스(LNG) 제5 저장기지 건설을 위한 정부 승인이 눈앞에 다가왔다.

최근 업계에 따르면 충남 당진에 건설 예정인 한국가스공사의 제5 저장기지 건설을 위한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예타)가 마무리돼 이달 중 가스공사에 정식 승인 통보될 예정이다. 약 10개월간 진행된 경제성 평가 작업이 끝나고 정부 승인 후 본격적인 건설사업에 착수할 수 있다는 의미다. 

가스공사는 2017년 9월 국내 다섯 번째 천연가스 인수기지 건설을 위한 우선협상 대상지로 충남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를 선정하고, 경제성 평가를 위한 예타 작업 등을 거쳐 왔다. 

5기지에는 20만㎘급 LNG 저장탱크 총 10기와 LNG 하역설비, 기화송출설비 등이 들어선다. 다만, 1단계로 20만㎘급 LNG 저장탱크 4기를 2025년까지 준공하고 2031년까지 기지건설을 마무리할 계획이었으나 예타 작업이 지연되면서 건설기간 또한 순연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가스공사는 예타 작업을 2018년 1월 착수, 6월 마무리할 계획이었다. 이후 두 차례 예타 착수 자체가 연기되면서 최종적으로 지난해 10월 착수, 이달 마무리가 이뤄지게 됐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13차 장기 천연가스수급계획에 맞춰 건설공사를 추진하려고 노력하는데 늦어진 예타 때문에 다소 지연될 수도 있지만, 최대한 준공시기를 맞추려 한다"고 밝혔다. 

사업추진에 있어서 가장 큰 변수로 남아 있는 작업은 사업방식을 확정하는 일이다.

정부는 당초 제5 LNG 저장기지 건설사업에 가스공사 이외 민간기업의 직접적인 지분 참여를 약속한 바 있다. 이에 가스공사는 그 동안 관련 민간기업들을 대상으로 사업 추진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및 사업참여 의향조사를 위한 설명회를 개최해 왔다. 

그 결과 직접 SPC 참여의사를 보인 기업으로는 한전 발전자회사 중 1개 기업 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기업들은 기존 4개의 기지와 마찬가지로 가스공사가 100% 지분을 갖고 5기지를 건설하면, 저장시설을 가스공사로부터 임차해 사용하는 공동이용제(OAS: Open Access System) 방안을 선호한 것으로 전해진다. OAS 임차방식이든 SPC를 통한 직접적인 지분 참여든 어느 쪽도 상관없다는 의향을 보인 경우도 다수에 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가지 사업방식을 두고 정부의 최종 결정이 내려져야 하는 상황이지만, 의견수렴 결과에 따라 OAS 방식 채택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중론이다.

만약 OAS 방식이 채택될 경우 가스공사는 기존 여유용량 여부에 따라 임대해주던 방식을 탈피해 본격적인 임대사업을 수행하게 될 전망이다. 현재로써는 5기지 전체 LNG 저장능력 규모인 200만㎘ 용량 중 절반에 해당하는 100만㎘ 정도가 우선 임차용 상품으로 시장에 나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 LNG 직수입사업자들이 SPC에 직접 참여하지 않더라도 원할 경우 언제든지 가스공사 저장시설을 빌려 쓸 수 있다는 의미다.

임대시설 또한 5기지에 한정하지 않고 기존 4개 기지도 전체 대상시설에 포함하기 때문에 민간사업자들은 인천, 평택, 통영, 삼척, 당진 어느 곳에서라도 LNG 저장시설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5기지 운영방식이 임차방식으로 결정될 경우 일정부분의 용량을 아예 임대용으로 빼 놓을 수 있다"며 가스공사가 적극적인 임대사업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