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해군해군

경기도 평택시 해군 2함대사령부 정문 모습.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한 지 사흘 만에 군이 올해 독도방어훈련에 돌입했다.

이번 훈련은 대화와 외교를 외면하고 막무가내식 주장을 펼치고 있는 일본의 파상공세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명칭은 ‘동해 영토수호훈련’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해군은 25일부터 26일까지 동해 영토수호 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에는 해군·해경 함정과 해군·공군 항공기, 육군·해병대 병력 등이 참가한다.

해군 측은 "군은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훈련 의미와 규모를 고려해 이번 훈련 명칭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명해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군은 지난 6월 실시하려던 독도방어훈련을 한일 관계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미뤄왔다.

지난달 일본의 경제보복을 계기로 광복절 전후에 실시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기도 했지만, 최근 동해 기상 상황과 후반기 한미 연합연습 일정 등을 고려해 훈련 일정은 재조정됐다.

국방부는 최근까지도 올해 독도방어훈련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시기와 규모는 검토 중"이라며 모호성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최근 일본이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기조를 누그러뜨릴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정부의 기류도 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 규모도 예년보다 커졌다.

정부는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부정하는 일본에 대해 영토수호의지를 분명하기 위해 이번 훈련의 명칭을 작년까지 사용해온 ‘독도방어훈련’ 대신 ‘’동해 영토수호훈련‘이라고 명명했다. 해당 명칭은 특정 지역이 아닌 울릉도를 포함한 동해에서 우리 영토를 지키겠다는 의미가 담겼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