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폼페이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최근 북한이 동해상으로 미사일 발사와 함께 대미 비난 발언을 이어가는 가운데 미국은 비핵화 협상 관련 전략을 바꾸지 않겠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최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비난한 것과 관련해 "우리가 이번 주에 시사했듯이, 우리는 북측 카운터파트(대화 상대방)들로부터 연락이 오는 대로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방한 중이던 지난 21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밝힌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것이다.

당시 비건 대표는 "북한의 카운터파트로부터 (소식을) 듣는 대로 실무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리 외무상이 비난한 폼페이오 장관의 대북제재 관련 발언과 관련해서도 "우리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워싱턴 이그재미너’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는다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리용호 외무상은 23일 담화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이 ‘미국 외교의 독초’라는 등 거칠게 비난하고 "제재 따위를 가지고 우리와 맞서려고 한다면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