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종전 26일에서 오는 31일로…"일부 매장 재고 불균형"


갤럭시 노트10

서울 종로 KT스퀘어에서 관계자가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10’(이하 갤노트10) 사전 예약자 개통 시한을 종전 26일에서 오는 31일로 연장하기로 했다. 일부 매장 재고 불균형으로 기간 내 개통에 차질을 빚은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26일 삼성닷컴 공지를 통해 "일부 매장별 색상, 용량 등 재고 불균형과 불가피한 사정으로 기간 내 개통이 어려운 고객을 위해 전 모델 대상 사전 예약자 개통 기간과 사은품 신청 기간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이번 갤노트10 개통 기간 연장 결정은 일부 제품 품귀 현상과 ‘실개통’ 차이로 제 때 개통하지 못한 소비자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갤노트10은 현재 대표 색상인 ‘아우라 글로우’, ‘갤노트10 플러스’ 512기가바이트(GB) 모델 등이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삼성전자 측은 "불가피한 사정"을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지난 9∼19일까지 진행된 사전 예약 판매에서 공시 지원금과 불법 보조금 규모가 예상에 미치지 못하면서 일부 판매점이 예약 취소나 개통 대기로 실제 개통에 차질을 빚은 것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사전 예약 개통 기간 연장에 따라 사전 예약 사은품 신청 기간도 오는 31일까지 연장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