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최근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 롯데면세점의 주류·담배 매장. (사진=롯데면세점)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면세점 업계 ‘빅2’인 롯데와 신라가 싱가포르 창이공항 입찰전에서 맞붙는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마감한 창이공항 1∼4 터미널 담배·주류 면세점 사업자 선정 입찰에 국내에서는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이 참여했다.

창이공항 면세점은 지난해 기준 공항 이용 여객 수가 6489만 여명으로 세계 국제 공항 중 7위를 기록할 만큼 이용객이 많은 곳이다.

이 같은 장점에 지난 6월에 열린 입찰 설명회에도 롯데, 신라와 함께 기존 사업자인 미국계 DFS, 독일계 하이네만, 중국의 CDFG, 북유럽 크루즈 운영회사 텔링크 등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글로벌 면세점 2위인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에서도 주류·담배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다양한 해외점 운영 노하우가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롯데는 2012년 국내업계 최초로 해외에 진출한 뒤 베트남 하노이 공항점, 호주 브리즈번 공항점, 미국 괌 공항점 등 해외에 13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또 창이공항이 최근 옴니채널 강화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국내 면세업계 가운데 온라인 매출이 가장 높은 점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글로벌 3위 업체인 신라면세점은 기존에 창이공항에서 화장품·향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만큼 사업 운영 노하우 면에서 다른 업체보다 유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지난 2014년부터 창이공항에서 화장품·향수 면세사업을 운영해왔으며 지난해 말 사업권 운영 기간을 2022년까지 2년 더 연장한 바 있다. 당시 창이공항은 신라면세점의 혁신적인 매장 콘셉트와 면세 쇼핑 경험을 향상시킨 점 등을 고려해 사업권을 연장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최종 사업자 선정은 올 연말이나 내년 초께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