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중국이 홍콩 시위에 선전 시민 24만명을 자원봉사 경찰로 동원하며 대응수위를 높였다.

28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선전시는 홍콩에서 석 달째 폭력 시위가 이어지자 테러와 강력 범죄를 막기 위해 주민 24만명을 자원봉사 경찰로 투입하기로 했다.

홍콩에서 불과 10분 거리인 선전에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수천 명의 무장 경찰이 투입을 대기 중인 가운데 시민들까지 동원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선전시 식음료 업계 종사자들을 포함해 5000명으로 구성된 자원봉사 경찰부대 1개가 27일 발대식을 했다.

이들 자원봉사 경찰은 밤낮으로 경광봉과 진압봉을 들고 도시 주요 거리를 순찰하면서 범죄 발견 시 즉시 개입해 저지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자원봉사 경찰은 방패와 진압봉, 경찰견 등을 동원해 칼을 든 괴한들을 진압하는 훈련을 했다.

현지 매체들은 이들 자원봉사 경찰이 폭동, 테러, 폭력 사건을 처리하고 예방하는 역할을 담당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들 또한 유사시 홍콩 시위 진압에 투입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앞서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무장 경찰 수천 명이 선전의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진압 훈련을 하고 수백 대의 군용 트럭이 대기 중인 장면이 공개되는 등 중국 정부는 연일 홍콩 시위 격화 시 본토의 무력 투입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