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벤자민 브라운 삼성전자 유럽 총괄 마케팅 담당 상무가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 개막을 하루 앞두고 열린 ‘삼성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는 업계 ‘혁신’을 주도하는 브랜드로서 더 대담하게 향후 50년을 준비해날 것이다."

삼성전자가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제품 전시회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 개막에 앞서 올해·미래 전략을 공개하는 ‘프레스 콘퍼런스’ 자리를 독일 현지에서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인공지능(AI)·5G·연결성을 기반으로 한·제품 서비스 혁신 △밀레니얼 세대 등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 이해를 통한 새로운 시장 트렌드 주도 △지역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상생 등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삼성전자 측은 이번 행사에서 55인치 QLED 8K TV를 공개하며 QLED 8K TV가 55∼98인치까지 제품군이 ‘완성’됐다고 강조했다. 네이든 셰필드 유럽 총괄 TV 담당은 "유럽을 중심으로 주요 시장의 수요가 커 QLED 8K TV 제품군을 확대했다"며 "지난해 IFA에서 QLED 8K TV를 처음 발표한 이후 1년 동안 의미 있는 성장이 있었다"고 자신했다.

그는 또 올해를 "삼성전자가 14년 연속 TV 1위를 기록하는 해"라며 "이러한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디스플레이, 콘텐츠, 연결성 등 기존 장벽을 넘어 소비자가 원하는 새로운 TV 시청 경험을 끊임없이 창조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8K 협회와 함께 8K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회사인 라쿠텐 TV 유럽의 하신토 로카 사장은 "8K 생태계는 현재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라쿠텐 역시 이런 흐름에 동참해 향후에도 삼성과 협업해 유럽 소비자에게 최고의 ‘홈 시네마’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개인별 맞춤형 콘텐츠 제공을 위한 글로벌 기업과 진행중인 파트너십 주요 내용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자사 스마트 TV에 탑재된 ‘아마존 프라임’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영국 프리미어 리그(EPL) 경기를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연내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를 중심으로 한 라이프 스타일 가전도 대거 공개했다.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무선청소기 ‘제트’, 공기청정기 ‘큐브’ 등 연내 유럽 시장 진출을 예고했다. 특히 유럽 시장에서 수요가 높은 빌트인 주방 가전 등을 소개하면서 내년 초 첫 제품으로 오븐이 본격 출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니엘 하비 삼성전자 유럽 총괄 가전 담당 상무는 "내년 초 본격 도입할 비스포크 냉장고는 빌트인 가전이 대세인 유럽 시장에서 비용, 설치 공간 등 부담 없이 원하는 디자인을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장 잠재력이 높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  'IFA 2019' 6일 베를린서 개막…'K-가전', 한류 돌풍 일으킨…

·  [IFA 2019] 김현석 사장 "소비자가전 사업 한 단계 도약시킬…

·  [IFA 2019] 삼성전자 로봇이 만드는 요리 ‘참 맛있쥬∼?’

·  [IFA 2019] 獨서 개막…"높은 무역장벽, 사회 전체에 악영향…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