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상장채권은 1개월만에 순투자 전환...1조7000억원 규모


clip20190909143604

(자료=금융감독원)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외국인이 지난달 국내 상장주식을 2조원 넘게 순매도하며 3개월 만에 팔자로 전환했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상장주식 2조3430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는 지난 5월 2조9170억원을 매도한 이후 3개월 만에 순매도다.

국가별로는 지난달 영국과 미국이 각각 7720억원, 7640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이어 룩셈부르크(-3270억원), 사우디아라비아(-2260억원), 프랑스(-2230억원) 등도 국내 주식을 순매도했다.

반면 말레이시아는 880억원어치를 순매수했고 버진아일랜드와 네덜란드도 각각 770억원, 75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일본도 41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26조5000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33.3%를 기록했다.

국가별 보유규모를 보면 미국은 226조6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43%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 149조6000억원(28.4%), 아시아 65조8000억원(12.5%), 중동 17조원(3.2%) 순이었다.

외국인은 지난달 상장채권 시장에서 9조4000억원어치를 매수하고 4조40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여기에 3조3000억원어치가 만기 상환돼 1조7000억원의 순투자를 기록했다.

외국인은 7월에는 4210억원의 순회수를 기록했지만 1개월 만에 순투자로 전환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에서 2조3000억원 규모의 순투자를 기록했다. 반면 중동(-4000억원), 유럽(-4000억원) 미주(-200억원)는 순회수를 보였다.

보유규모는 아시아가 53조5000억원으로 전체의 42.5%를 차지했고 유럽 44조3000억원(35.2%), 미주 11조3000억원(9%) 순이었다.

지난달 말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25조9000억원으로 전체 상장채권의 7%를 차지했다.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6월 말(124조5400억원) 이후 두 달 만에 다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