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최종구 이임식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9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사진=송두리 기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9일 공직 생활을 마치며 금융의 보편적 원칙을 지킬 것과 금융혁신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떠나는 금융위원장으로서, 금융정책을 담당했던 공직 선배로서 평소 생각을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융정책은 언제나 보편적 가치와 원칙에 충실해야 한다"며 "칠흑 같은 바다를 항해하는 것처럼 두려운 상황에 직면할수록 금융의 핵심 원칙, 시장과 참여자에 대한 믿음을 등대 삼아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금융산업 발전을 가로막고 시장 참여자를 힘들게 하는 구시대적 형식주의와 근거 없는 시장개입 요구는 늘 경계하고 단호하게 근절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그는 "어떤 환경 변화와 어려움이 있더라도 금융혁신의 길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금융의 미래는 금융혁신에 달려 있다"며 "세상은 늘 변하고, 변화하지 않으면 제자리에 있는 것이 아니라 뒤처지게 된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정부의 초대 금융위원장으로 지낸 성과는 가계 부채 증가세의 안정적 관리, 인터넷전문은행과 금융규제 샌드박스 도입 등 혁신금융 서비스, 금융소비자 보호 종합 방안 마련, 외부 감사 독립성 제고 등 회계 개혁, 법정 최고금리 인하 등 취약 계층 포용 정책, 금융그룹감독 제도 구축 등을 언급했다.

그는 아쉬운 부문으로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신용정보법 개정, 모험자본 확산을 위한 자본시장 혁신 후속 과제와 금융 포용성 강화를 위한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 등 금융위가 추진한 일부 금융혁신 과제들이 마무리되지 못한 점은 특히 안타깝다"고 꼽았다.

이어 "최근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높아지며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고,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도 걱정되는 가운데 큰 짐을 맡기고 떠나게 됐다"며 "신임 위원장 경험과 리더십으로 어떠한 난관도 슬기롭게 헤쳐나갈 것을 안다"고 덧붙였다.

최종구 위원장은 2017년 7월 19일 취임해 지난 7월 18일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신임 금융위원장에는 은성수 전 수출입은행장이 임명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