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내달 5일 LS용산타워 등지서 고객 5000여 명 초청행사 개최
LPG 사용제한 폐지 후 첫 대규모 LPG·오렌지카드 마케팅 실시


222

E1은 10월 5일 용산 일대에서 오렌지카드 고객 초청 행사인 ‘2019년 오카 패밀리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친환경 LPG 전문기업 E1(대표이사 회장 구자용)은 내달 5일 본사가 위치한 용산에서 자사 멤버십인 오렌지카드 회원 5000여명을 대상으로 ‘오카 패밀리데이’를 개최한다. LPG 자동차 사용제한 전면 폐지 후 LPG 및 오렌지카드 홍보를 위한 첫 대규모 고객초청 행사다.

‘오카 패밀리데이’에는 다양한 가족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용산 아이파크몰에서는 키즈파크 체험, CGV 용산에서는 영화관람 행사가 진행된다. 드래곤힐 스파에서 가족스파 체험, 한강대교 직녀카페에서는 가족 석식과 함께 같은 날 열리는 서울 불꽃축제 관람 기회도 제공된다. 메인 행사장인 LS용산타워에서는 푸드트럭, 친환경농산물 장터, 업사이클 전시, 가수 노라조 공연, 프로스펙스 및 몽벨 패밀리세일 등 다양한 부대 행사가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는 르노삼성자동차가 6월 출시한 국내 유일 LPG 5인승 SUV ‘QM6 LPe’와 ‘SM6 LPe’ 차량을 전시하고, 고객에게 특별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LPG의 친환경성과 경제성을 홍보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LPG 자동차 사용제한 폐지 후 점차 고조되고 있는 LPG 자동차에 대한 관심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E1 오렌지카드 멤버십에 가입해 10월 22일까지 오렌지카드 홈페이지나 앱을 통해 응모할 수 있다. 당첨되지 않았더라도 당일 오렌지카드 지참 시 LPG 차량 전시, 푸드트럭, 공연, 패밀리세일 등 다양한 부대행사 참여가 가능하다.

E1 관계자는 "이제 누구나 LPG 자동차를 구매할 수 있게 된 만큼 LPG 고객만을 위한 더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행사에서 가족과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기 바라며, 앞으로도 청정연료 LPG에 대한 큰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오렌지카드는 E1이 국내 최초로 LPG에 특화해 선보인 LPG 전문 멤버십이다. 회원들은 LPG차량 전용보험, E1 제휴 신용카드 및 경정비 서비스 등 차별화된 LPG 특화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