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서세원 근황 공개

서세원 딸 (사진: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방송인 서세원의 근황이 화제다.

8일 여성동아에 따르면 서세원은 5살 딸과 간증 예배에 참석했다.

서세원은 매주 금요일마다 간증집회를 진행, 재혼한 부인, 딸도 함께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서세원은 집회 도중 휴대폰이 울리자 "5살 난 딸이 유튜브를 본다"며 아무렇지 않게 아이의 존재를 언급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정희와의 오랜 결혼 생활로 남매를 슬하에 뒀던 서세원은 이혼 후 자녀들과도 일체 연락을 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동주는 몇 년 전 서세원과 연락이 끊겼다고 밝히며 자서전 '동주 이야기'를 통해 "(부친 서세원이) 뽀뽀하기 싫다고 하면 아빠가 '말을 듣지 않는다'고 말하며 화를 냈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서정희와의 불화가 세간에 알려질 당시 서세원이 서동주에게 폭언을 하는 녹취록이 공개돼 파장이 일기도 했다.

당시 서세원은 서동주에게 "내가 너 얼마 돈 들여서 키웠어? 이 XX야. 근데 네가 나한테 XX 짓을 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사실이 폭로된 이후 서세원, 서정희는 수십년의 결혼 생활을 끝냈고, 서세원은 재혼했다. 그의 나이는 올해 64살로 알려졌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