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BNK금융지주 사옥

BNK금융그룹 본사 사옥 전경 (사진=BNK금융)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BNK금융그룹은 2019년 하반기 신입직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그룹 계열사별로는 부산은행(60명), 경남은행(40명)이 이날부터 신입행원 서류접수를 시작하며, 비은행 계열사(BNK캐피탈, BNK투자증권, BNK저축은행, BNK자산운용, BNK신용정보, BNK시스템)에서도 수시모집 등으로 10월부터 약 100여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BNK금융그룹 계열사별 홈페이지를 통해 입사 지원서를 접수 받으며, 자세한 전형절차는 홈페이지 상세 채용요강을 참조하면 된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5·6급(일반 및 디지털직군)은 학력, 나이, 전공에 제한을 두지 않는 블라인드 서류심사 및 AI면접, 필기시험 등 채용과정을 외부 전문기관에 위탁해 채용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했으며, 7급의 경우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특성화고 특별전형으로 진행한다. 또한, 부·울·경 우수인재 채용을 위한 지역인재 비중확대 및 디지털금융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삼기 위해 디지털 관련 채용비중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그룹 계열사 채용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통해 지원자의 역량을 마음껏 펼쳐주기를 기대한다"며 "BNK금융그룹은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인재 취업난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