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교직원공제회

차성수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과 장동현 SK주식회사 대표가 10일 전략적 공동투자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교직원공제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한국교직원공제회가 SK그룹 지주사인 SK㈜와 손잡고 글로벌 신성장 분야에 10억 달러 공동 투자를 진행한다.

교직원공제회는 SK와 서울 여의도 The-K타워 대회의실에서 전략적 공동투자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 김호현 기금운용총괄이사와 장동현 SK(주)대표이사 사장, 이성형 SK(주) CFO(재무부문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SK㈜가 추진하는 글로벌 핵심 신성장 분야 사업에 총 10억 달러 규모의 공동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교직원공제회는 국내 투자환경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해외 우량 투자 건을 발굴할 필요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SK(주)와 협력해 좋은 투자기회를 확보하고 자산운용 수익률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은 "이번 MOU는 성공적인 기업 M&A를 통해 그룹의 성장을 이뤄온 SK(주)와 교직원공제회가 지속적인 동반자 관계를 형성하고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적극적인 계기가 될 것이다"며 "이를 통해 본회도 SOC 및 부동산 등 실물자산 위주의 해외투자에서 혁신기술과 신성장 산업으로 투자대상을 다각화해 안정적인 수익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