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로나] "돌연변이 확산…전염력 세지만 치명률은 비슷…
다국적연구진 보고…3∼9배 빠른 변종으로 대체중유럽·미국에선 이미 득세…"더 위험한지는 확실치 않아"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전파 속도가 빠른 변종으로 대체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만 변종 바이러스가 초기 코로나19와 비교해 더욱 치명적인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여러 나라의 과학자가 참여해 협력으로 이뤄진 이번 연구는 2일(현지시간) ‘셀’(Cell) 저널에 발표됐다고 CNN이 3일 보도했다.연구진은 유전자 배열 확인뿐만 아니라 인간과 동물 상대 시험, 연구소의 세포 배양 등을 통해서도 연구를 진행해 변종 바이러스가 더욱 흔히 발견되고, 전염성이 강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연구에 참여한 라 졸라 연구소의 에리카 올만 사피어 박사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인간에 더욱 위험한지는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변종 코로나19는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투하기 위해 사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연구진은 이러한 스파이크 단백질이 백신에 영향을 받는지 파악 중이다. 현재 개발 중인 백신이 대부분 스파이크 단백질에 초점을 맞췄지만, 변종이 아닌 이전 형태의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했기 때문이다.연구진은 변종 바이러스를 ‘G614’로 명명했으며, 유럽과 미국에서 ‘D614’로 불렸던 기존 바이러스를 거의 완전히 대체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 결과 G614의 전염 속도가 D614보다 빨랐지만, 과연 변종 바이러스가 더욱 치명적이냐에 대한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한다. 지난 3월1일 조사에서 유럽 이외 지역에서 G614 변종은 매우 드물었지만 같은 달 말 전 세계적으로 발견 빈도가 증가했다.심지어 영국 웨일스와 노팅엄과 미국 워싱턴주에서 D614가 광범위하게 퍼졌지만, 일단 G614가 등장하자 이를 대체하기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변종 바이러스는 코나 비강, 목에서 더욱 빨리 증식해 전파 속도 역시 기존보다 3∼9배 높다고 연구진은 보고했다.다만 영국에서 코로나19 입원 환자 1천명을 분석한 결과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해서 상태가 더욱 심각하게 나오지는 않았다. 연구진은 기존의 D614 형태나 변종인 G614 역시 완치 환자의 혈장으로 치료가 가능하다는 점을 발견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정부, 35.1조원 3차 추경 배정안 의결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정부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추경 배정계획안과 예산 공고안 등을 의결했다. 국회가 전날 본회의에서 35조1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후속 조치다.이번 추경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추경(28조4000억원)을 넘어선 역대 최대 규모다. 정부가 제출한 원안(35조3000억원)보다는 2000억원 순감됐다.추경안에는 고용안전망을 위한 고용안정 특별대책 이행 지원 예산 9조1000억원, 한국판 뉴딜 예산 4조800억원 등이 추가로 편성됐고 대학 등록금 반환 간접 지원 예산도 1000억원 규모로 반영됐다.정부는 재정효과 극대화를 위해 3개월 내 주요 사업비의 75% 집행을 목표로 예산 집행에 즉시 돌입할 계획이다.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추경의 효과 또한 역대 최대가 되도록 신속하고 효과적인 집행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교직원공제회-SK㈜, 글로벌 신성장 분야 10억달러 공동투자

나유라 기자 / 2019-09-10 16:21:59


교직원공제회

차성수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과 장동현 SK주식회사 대표가 10일 전략적 공동투자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교직원공제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한국교직원공제회가 SK그룹 지주사인 SK㈜와 손잡고 글로벌 신성장 분야에 10억 달러 공동 투자를 진행한다.

교직원공제회는 SK와 서울 여의도 The-K타워 대회의실에서 전략적 공동투자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 김호현 기금운용총괄이사와 장동현 SK(주)대표이사 사장, 이성형 SK(주) CFO(재무부문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SK㈜가 추진하는 글로벌 핵심 신성장 분야 사업에 총 10억 달러 규모의 공동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교직원공제회는 국내 투자환경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해외 우량 투자 건을 발굴할 필요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SK(주)와 협력해 좋은 투자기회를 확보하고 자산운용 수익률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교직원공제회 차성수 이사장은 "이번 MOU는 성공적인 기업 M&A를 통해 그룹의 성장을 이뤄온 SK(주)와 교직원공제회가 지속적인 동반자 관계를 형성하고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적극적인 계기가 될 것이다"며 "이를 통해 본회도 SOC 및 부동산 등 실물자산 위주의 해외투자에서 혁신기술과 신성장 산업으로 투자대상을 다각화해 안정적인 수익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