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올해의 KIGAM인상 한현철 박사 등 유공자 포상…초청강연 통해 새로운 출발 다짐

지질자원연구원(KIGAM)은 9일 연구원 선캠브리아기홀에서 창립 71주년(기원 101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사진 앞줄 왼쪽서 세번째가 김복철 지질자원硏 원장.[사진제공=한국지질자원연구원)


‘홀로’가 아닌 ‘함께’하는 조직 문화·새로운 도전 통해 세계적 연구기관 도약 강조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 이하 지질자원硏 ·KIGAM)은 지난 9일 연구원 선캠브리아기홀에서 창립 71주년(기원 101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김복철 원장과 전 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유공자 표창을 비롯 KIGAM다움 핵심가치 선포식, 특별강연 순으로 진행됐으며, 유공자 표창에서는 6개 부서 9명이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연구 인력의 사기 진작과 성과 독려를 위해 매년 우수한 연구 성과를 낸 연구자를 선정, 시상하는 ‘올해의 KIGAM인상’은 한현철(석유해저연구본부) 박사가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한 박사는 1993년 지질자원硏에 입사한 이래 국제 해저지각 연구, 연안지질위험요소연구, 200해리 중첩수역 해양경계획정 대륙붕 연구 등을 통해 국토발전과 과학기술의 세계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2006년 한국인 처음으로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SCUFN) 위원으로 선출된 이후 지금까지 해양지질·지구물리학적 연구 지식과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동해 울릉협곡과 같은 57개의 우리말 해저지명을 국제 등재하는 등 국제 연구 활동의 공로를 높이 평가받았다.

이러한 전문성과 능력을 인정받아 한현철 박사는 지난 2018년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 위원장에 당선된 바 있다.

이어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상에 김병수(광물자원연구본부) 박사와 이건자(회계재무실) 책임행정원이 수상했다. 우수한 연구 성과를 창출한 연구부서에 수여하는 목표관리 우수부서(자원회수연구센터, 탄소광물화사업단, DMR융합연구단)와 행정만족도 우수부서(연구운영실, 지식정보실, 인력경영실) 포상식도 진행됐다.

한편 이날 지질자원硏은 ‘혼자’가 아닌 ‘함께’하는 조직 문화로의 변화를 통해 세계 일류의 지질자원 분야 전문연구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한 ‘KIGAM다움 핵심가치’ 선포식도 가졌다. ‘KIGAM다움 핵심가치’는 올해 3월부터 8월까지 전 직원 의견을 수렴, 연구원의 존재이유와 목적을 담은 전문성·존중·소통 등 3개의 핵심가치와 행동약속 9개로 구성됐다.

특히, 전 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세대가치 공감세미나와 더 좋은 키감 만들기 모임 등을 통해 ‘KIGAM다움 핵심가치’의 의견 반영과 선정 과정을 거친 결과물이어서 의미 또한 남다르다. 

지질자원硏 김복철 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KIGAM은 지난 1년간 세대·직종·직급 간 소통과 협업을 위한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앞으로 KIGAM이 자율과 창의 등 건강한 조직문화를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개발을 주도할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모두 힘을 모아나가자"고 강조했다.

☞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SCUFN) 

전 세계 해저지명의 심의·의결과 의결된 지명을 해도 및 지도에 사용을 권고하는 등 해저지명 표준화를 위한 활동 수행기구를 말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