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바라바바라카바라카

UAE 바라카원전.(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가 제 3국 원전시장에 공동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한·UAE 원전업계 간 제3국 원전사업 공동진출을 위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아부다비컨벤션센터(ADNEC)에서 열린 협력식에는 정승일 산업부 차관과 수하일 모하메드 알 마즈루이 UAE 에너지산업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은 알 나세르 바라카원컴퍼니(BOC)사장과 MOU에 서명했다.

이번 MOU를 통해 양국은 해외 원전시장에서 원전 건설, 운영·정비뿐만 아니라 재원조달·투자, 현지화·인력양성 등 원전사업 전분야에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특히 그간 양국이 구축해온 원전 전주기 협력을 해외원전시장으로 확대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양측은 한국의 원전 기술력 등과 UAE의 자국내 대형프로젝트 경험 등을 활용해 구체적인 협력모델을 만들고, 이를 토대로 원전수출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다.

정승일 차관은 알 마즈루이 UAE 에너지산업부 장관과 가진 면담에서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 준공과 안전한 운영을 위해 양국 원전업계와 정부 간 지속적 협력을 당부했다.

정 차관은 전날 바라카 원전 건설현장을 찾아 공정현황을 점검하고, 현장근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정 차관은 9∼12일 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세계에너지총회(WEC)에 참석차 이곳에 방문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