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다.

10일 국회 앞에 모습을 드러낸 이 의원은 현 정부를 비난하며 삭발식까지 감행해 대중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이 의원은 숱한 논란에 휘말렸던 조국 후보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비난을 쏟아냈다.

이윽고 그녀는 돌연 삭발식을 진행했고, 감정을 쉽게 추스리지 못한 이 의원은 이 과정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여자로서 더욱 어려웠을 결정을 한 이 의원, 삭발식이 끝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그를 다독이며 응원의 뜻을 더하기도 했다.

이 의원의 삭발식에 자유한국당 측이 긍정의 뜻을 보인 만큼 그녀의 입당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실제 이 의원은 한국당 입당에 대한 희망을 드러낸 바 있기 때문.

이 의원은 지난 4월 국회 도서관에서 개최된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에서 자유한국당 입당 시점에 대한 질문을 듣자 "한국당이 오라고 해야 가는 것"이라며 준비된 자세를 보였다. 

이윽고 이 의원은 "(의원들이) '이제 와야지'라고 한 마디씩 하면 저는 '아유 그럼요'라고 답한다"라면서 "가능하면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다. 그렇다고 싫어하는 분들까지 억지로 같이 가겠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고 답변했다.

같은 행사에 참여했던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 의원의 답변을 듣고 "의원님은 한국당뿐 아니라 대한민국 꼭 필요한 분 아니냐"라며 "언제 꽃가마를 태워 드릴지 고민하고 있다"고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