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난 5월부터 4개월간 리뉴얼 공사
602평 규모 식음 매장 오픈
젊은 층 선호 브랜드 30개 선봬

123456

현대백화점 신촌점 식품관 전경.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현대백화점 신촌점 식품관이 맛집 명소로 거듭난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4월부터 진행된 신촌점 식품관 리뉴얼 공사를 마치고 1990㎡ 규모의 식음료(F&B) 매장을 재오픈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새단장 오픈한 신촌점 식품관 매장은 20~30대 젊은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은 델리·식음 매장을 대거 들여온 것이 특징이다. 대표 식당은 100년 전통의 인천 차이나타운 중식당 ‘공화춘’과 48년간 운영중인 제주도식 밀냉면 맛집 ‘제주산방식당’, 1985년부터 50년 한식 경력 신덕용 명인의 ‘한솔냉면’ 등이다.

현대백화점 신촌점은 찹쌀도넛·꽈배기 등 복고풍 빵으로 유명한 ‘오남당’, 가마솥에 죽을 끓여내는 ‘진죽공방’, 서울 화곡동에서 2대째 족발을 만들고 있는 ‘화곡영양족발’ 등 30여 개 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인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20~30대 젊은 고객은 음식의 맛뿐 아니라 브랜드가 가진 독창적인 스토리에 매력을 느낀다"며 "전통 있는 지역 맛집과 시그니처 메뉴를 앞세운 트렌드 MD 등 20~30대 젊은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은 F&B 브랜드들을 중점적으로 유치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 신촌점이 F&B 매장 리뉴얼에 나선 이유는 신촌 상권이 대학생 등 젊은 유동인구가 많기 때문이다. 실제로 현대백화점 신촌점 전체 매출에서 20~30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1~8월) 38.7%를 기록했다. 이는 현대백화점 전국 15개 전 점포의 평균(26.3%) 대비 10%p 포인트 높은 수치다.

이에 따라 현대백화점 신촌점은 매장 인테리어 변화에도 힘을 줬다. ‘온실 마당’을 메인 콘셉트로, 매장 한 가운데에 ‘중앙 광장’을 조성하고 매장 곳곳에 대형 식재도 둬 포인트를 줬다. 특히 여러 종류의 식당을 한 데 모아 공용 좌석을 사용하는 ‘푸드코트’를 없애고 ‘레스토랑’ 형태의 매장 4곳을 새롭게 조성했다. F&B 매장 내 좌석도 리뉴얼 전보다 20% 늘려 330여 석을 마련했다.

아울러 1000여 종의 와인을 취급하는 ‘와인 전문 편집숍’, 과일 바구니 코너와 플로어아트로 구성한 선물 제안 코너인 ‘기프트가든’ 등 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시설도 새롭게 마련했다.

이외에도 F&B 매장 리뉴얼 오픈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우선 오는 12일까지 입점 브랜드 별로 10~20% 할인 혜택 또는 텀블러 등 구매 사은품을 제공한다. 또 3개 이상의 매장에서 1만원이상 구매시 ‘뉴오리진 아메리카노’를 증정한다. 또 오는 14일까지 지하 2층 대행사장에서 ‘CK 패밀리 세일’을 열어 티셔츠·청바지·아우터·속옷 등 이월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30~60% 할인 판매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