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0일 충남 대천역서…낮- 스마트폰 무선충전 서비스 밤- 가로등 기능 변신

한국중부발전과 에너지재단은 10일 충남 대천역에서 태양광 나무 설치를 완료하고, 점등식을 가졌다.사진 왼쪽부터 중부발전 노웅환 단장,코레일 김현구 대천역장,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보령시 김동일 시장, 에너지재단 최종기 본부장,현대알루미늄 박준영 대표. [사진제공=한국에너지재단]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에너지재단과 한국중부발전은 10일 충남 대천역에서 태양광나무를 설치 완료하고, 점등식을 가졌다.

태양광에너지를 이용해 낮에는 스마트폰 무선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밤에는 어두운 도심을 밝게 비추는 가로등으로 변신한다. 

중부발전의 사회공헌기금으로 설치된 태양광 나무는 자체 내장된 태양광 플랙서블 모듈을 통해 시민들에게 미세먼지 정보와 스마트폰 무선충전을 제공하는 나무 형태의 구조물로 야간에는 태양광 나무기둥이 조명으로 변신, 가로등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이번 지원으로 에너지재단은 보령 시민들이 태양광나무를 통해 친환경 에너지의 생산자임과 동시에 소비자로 경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게 됐다. 최영선 에너지재단 사무총장은 "이번에 첫 삽을 뜬 태양광 나무로 친환경에너지인 태양광에 좀 더 가깝게 시민들이 다가가 체험할 수 있게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