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PYH2019082716790001302_P2

자료사진.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지난 10년간 연평균 8.4명의 소방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에 따르면 2009년부터 작년까지 84명의 소방공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 연도별로는 2017년에 15명으로 가장 많았다. 2015년(12명), 2018년·2011년(각 9명)의 순이었다.

이와 관련 올해 소방공무원 4만 8098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정신건강 설문조사 결과 전체의 29.8%(1만 4324명)가 음주습관 장애 위험군이었다.

또 25.3%(1만 2162명)는 수면장애 위험군이었다.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위험군과 우울증 위험군도 각각 5.6%(2704명), 4.6%(2203명)로 집계됐다.

전혜숙 의원은 "인구 10만명당 자살 인원을 계산할 경우 소방관은 31.2명으로 이는 12.1명인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보다 2.6배나 높은 수준"이라며 "소방관의 정신적 안정 및 심리적 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제도적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