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PYH2019091202540001300_P2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에 차량이 몰려들고 있다. 가장 극심한 정체기는 지났지만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은 여전히 차량이 거북이걸음을 이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 고속도로 총 530㎞ 구간에서 차량이 서행하거나 정체하고 있다.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에서 부산까지는 5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된다. 울산까지는 5시간 20분, 대구까지는 5시간 10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대전은 2시간 50분, 광주는 4시간 50분이 걸리겠다.

도로공사는 앞으로 정체가 점차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오후 8~9시 이후에는 혼잡 상황이 해소될 전망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