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8월 지수 한 달 새 3.7포인트 하락 …수도권 4개월만에 0.2포인트 감소


2019090901000398800014041

서울 아파트 전경(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신준혁 기자] 최근 소비자와 중개업자들이 실제로 느끼는 서울 지역 주택매매 경기가 4개월 만에 꺾였다. 정부가 오는 10월 분양가 상한제를 민간택지로 확대한다는 소식에 시장이 반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16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가 발표한 ‘8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8월 22∼30일)’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34.1로 지난 7월(137.8)보다 3.7포인트 감소했다.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 중개업소 2338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산출된 자료다. 지수는 0∼200 범위 값으로 100을 넘으면 ‘가격 상승’이나 ‘거래 증가’를 체감했다는 응답이 반대의 경우보다 많다는 뜻이다.

이번 설문은 "이달 사는 집(거주 주택)이나 이웃집(인근주택)의 가격이 앞 달과 비교해 어떻게 바뀌었나", "주택 구입·매매 계획이 있나" 등 일반가구 대상 질문으로 구성됐다. 중개업소 질문 항목은 "이달 주택을 팔려는 사람이 많았나, 사려는 사람이 많았나", "주택 거래가 지난달보다 늘었나", "영업지역 주택 가격이 지난달과 비교해 어떻게 변했나" 등이다.

서울 주택매매 소비심리지수는 지난해 9·13 대책 발표 이후 △10월 128.0 △11월 118.6 △12월 104.9 △2019년 1월 100.5 △2월 102.1 △3월 100.7 △4월 97.9까지 떨어졌다가 5∼7월 3개월 연속 올라 137.8까지 회복됐다. 다만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확대 적용 방침이 발표되면서 8월은 다시 하락폭을 기록했다. 수도권 지수도 7월 121.0보다 0.2포인트 하락한 120.8을 기록했다.

다만 전국 주택매매 소비심리지수(112.3)는 7월보다 1포인트 올라 5월 이후 4개월째 오름세를 유지했다. 이어 대전(127.0), 전남(124.8), 대구(116.5), 경기(116), 세종(112.3), 대구(114.8)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북(99.1·6포인트 상승), 전남(124.8·5.8포인트 상승), 울산(104.3·5.2포인트 상승) 등 오름폭이 컸다.

8월 전국 주택 전세 심리지수(96.9)는 한 달 사이 2.9포인트 올라 4개월째 연속 상승을 기록했다. 서울 전세 심리지수(106)는 7월(104.4)에서 1.6포인트 상승했다. 수도권(100.7) 역시 7월(97.7)보다 3포인트 높았다.

한편 국토연구원은 주택매매 소비심리지수를 분석해 부동산 매매 경기를 △상승국면(115 이상) △보합국면(95∼115) △하락국면(95 미만)으로 진단하고 있다.

20190916015178_AKR20190916066200003_01_i

주요 지역별 주택매매 소비심리지수(자료=국토연구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