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건배하는 김주영-박용만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왼쪽)과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순화동의 한 치킨집에서 호프미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김주영 위원장이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2기 출범을 앞두고 호프미팅을 갖고 탄력근로제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박 회장과 김 위원장은 1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면담을 한 뒤 인근 호프집으로 자리를 옮겨 ‘치맥’(치킨과 맥주)을 이어갔다.

박 회장은 "명절을 보내고 첫 만남이 김 위원장과의 반가운 만남이라 참 좋다"면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자"고 환영했다.

김 위원장은 "경제가 힘인데 기업하시는 분들도 어려움을 극복하고 사업이 번창하길 바란다"며 "오늘 만남이 노동을 존중하고 노사가 상생하는 희망의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박 회장과 김 위원장은 탄력근로제, 노동자 과로사 등 주요 이슈에 대해 격의없이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올해 2월 경제사회 노동위원회가 합의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거론하며 "제가 100% 원해서 합의한 것은 아니지만 노사가 어렵게 합의를 이뤄낸 것"이라며 "국회 논의 과정을 거치면서 우려가 해소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근로시간 단축 제도 등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노동 현장에서는 과로사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정부와 노사가 함께 실태조사를 진행하고, 사회 양극화 해소와 안전망 확대에 더욱 노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두 사람이 호프미팅을 가진 것은 2017년 10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두 사람은 당시 "대한상의와 한국노총이 사회적 대화 복원에 역할을 하고 대화·소통을 강화하자"는 의견을 같이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