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916214447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미국은 이미 에너지 순 수출국이자 세계 1위 에너지 생산국이 된 만큼 중동 지역의 석유와 가스는 필요없다고 밝혔다. 그렇지만 넓은 마음에서 동맹국들을 돕겠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는 지난 몇 년간 에너지와 관련해 너무나 잘해 에너지 순 수출국이자 세계 1위 에너지 생산국이 됐다"고 자화자찬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중동의 석유나 가스가 필요하지 않고, 사실 거기에 유조선도 거의 없지만 우리의 동맹은 돕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기업 아람코의 석유 생산시설 두 곳이 지난 14일(현지시간) 무인기 공격을 받으면서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의 원유 생산에 큰 차질이 빚어지는 가운데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미 행정부가 사우디 피격을 놓고 이란을 비난한 이후 이러한 트윗이 올라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은 에너지 독립을 이뤘지만, 동맹을 돕겠다고 밝힌 것"이라고 보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