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나중 어느 시점에는 갈수도 있다...김정은도 미국 방문 원할것"

(사진=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할 가능성에 대해 "준비가 아직 안 됐다"며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에 대해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아직 갈 길이 남았다"고 덧붙였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관계가 매우 좋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케미'를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양 방문과 관련, "나는 어느 시점엔가는, 더 나중의 어느 시점에는 그럴 것"이라며 "그리고 어떤 일이 일어날지에 따라 나는 그(김 위원장) 역시 미국에 오고 싶어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보내온 친서를 통해 자신을 초대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다.

앞서 김 위원장이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하는 친서를 보냈다는 국내 언론 보도가 나온 바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평양 초청 편지를 보냈다는 보도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러한 친서가 얼마 전에 있었다고 하는 것은 미국 측으로부터 상세한 설명을 들었다"고 답했다가 "오늘 기사화된 친서에 대해선 저희가 확인해 드릴 게 아무것도 없다"고 번복했다. 

강 장관은 "제가 말씀드렸던 것은 8월 초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일부 공개한 편지 내용과 관련된 것이었고, 이와 관련해 미국 측으로부터 브리핑을 받았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말 김 위원장과의 '판문점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곧바로 백악관으로 초청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도 판문점 회동 당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적절한 시기"에 트럼프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하게 된다면 "영광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당시 보도한 바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