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우디 에너지장관 "원유생산 50% 회복...원유공급 차질 없어"

WTI 전날 10%대 폭등에서 5%대로 하락...美 절제 대응 권고 주목


세계 최대 원유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드론(무인기) 공격으로 피해를 입은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원유시설 2곳의 원유 생산이 이달 말까지 정상화할 것이라는 발표가 나오면서 국제유가가 하락 반전했다.

1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5.7%(3.56달러) 하락한 59.3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1월물도 오후 2시40분 현재 배럴당 6.56%(4.53달러) 떨어진 64.4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WTI 10월 인도분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생산 차질 소식에 연일 급등했다. 전날에는 14.7% 폭등했고, 2008년 12월 이후에는 약 11년 만에 '퍼센트 기준, 하루 최대폭'의 상승을 기록했었다. 브렌트유도 전날 역대 최고 수준인 19.5%까지 오르기도 했었다.

그러나 사우디 정부가 원유 생산의 절반 수준을 이미 복구했다고 밝히면서 유가 급등세가 다소 진정됐다.

미 CNBC 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 에너지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피격으로 생산이 중단된 원유 물량 가운데 약 50%의 생산을 회복했다면서 9월 말까지는 생산이 완전히 정상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압둘아지즈 장관은 고객들에 대한 원유공급은 이미 피습 이전의 수준으로 공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재고 물량을 통해 수요를 맞추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로이터통신도 사우디의 고위 관리를 인용, 원유시설의 정상화가 2~3주 내에 가능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전날 정상화까지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었다.

지난 14일 드론 공격으로 사우디의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의 원유 설비가 가동을 멈추면서 사우디는 하루 평균 570만 배럴가량의 원유 생산이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사우디 하루 산유량의 절반이자, 전 세계 산유량의 5%에 해당한다.
    
예멘 후티 반군이 자신들의 소행임을 자처한 가운데 미국은 후티 반군을 지원하는 이란을 배후로 의심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란을 상대로 절제된 메시지를 내놓은 점도 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이란이 배후에 있을 가능성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는 확실히 그렇게 보인다"고 밝힌 뒤 "우리는 누구보다 준비돼 있다.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군대를 갖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확실히 그것(전쟁)을 피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은 15일에는 "범인이 누군지 안다고 믿을 만한 이유가 있다"면서 "우리는 검증(결과)에 따라 장전 완료된(locked and loaded) 상태"라며 군사적 보복 가능성을 시사했던 점과 상반된 어조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미 국방 당국이 절제된 대응을 권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향후 이번 공격에 대한 조사 결과가 구체화되면서 이란과 미국·사우디 간의 긴장이 더 격화될 경우 국제유가도 다시 요동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