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휴스턴 가스텍 2019서 국내 中企 미주시장 진출·WGC 2021 성공 개최 지원

미국 휴스턴에서 열린 Gastech 2019 전시장의 한국가스공사 동반성장관에서 관계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국내 중소기업과 손잡고 16일부터 사흘간 미국 휴스턴 NRG 파크에서 열리는 ‘가스텍(Gastech) 2019’에 참가, 세계무대를 누볐다.

가스텍은 가스업계 세계 3대 컨퍼런스·전시회 중 하나인 대규모 국제 행사다. 천연가스 분야 전 밸류체인에 걸친 주제발표와 토론은 물론 투자자 정보 제공 및 실무 관계자 네트워킹, 연구논문 발표, 관련 기술 및 제품 전시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100여개국 700여개 이상의 가스 관련 기업과 3만5000여명의 관계자가 참가했다.

가스공사는 행사 기간 중 상설 전시관을 열고 국내 천연가스 산업 소개와 더불어 그동안 축적해온 노하우·기술력 등 우리나라 가스산업의 역량을 세계무대에 뽐냈다.

전시관에서는 중소기업 동반성장관 운영을 통해 국내 우수 중소 협력업체의 기술력을 널리 알리는 상생협력의 장을 만들었다.

2년 후 대구에서 열리는 ‘가스업계의 올림픽’ 2021 세계가스총회(World Gas Conference, WGC)의 성공 개최를 위한 전방위적 홍보도 병행했다.

특히 동반성장관에는 가스트론 등 국내 중소기업 9곳과 해외 인프라 사업 파트너사인 대기업 3개사가 참여해 공동 홍보활동을 전개, 관심을 끌었다. 가스공사는 세계 가스시장에서 공사가 가진 브랜드 파워를 적극 활용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촉효과를 크게 높인다는 전략이다.

세계적 EPC(설계·조달·시공) 기업인 플루어(Fluor)사 등 현지 기업과의 1:1 비즈니스 상담회를 연계 개최해 마케팅 효과도 극대화 했다. 상담회는 우리 중소기업의 해외 현지 진출 발판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참여 기업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공동 개최한 마케팅 전략 세미나에서는 미주시장 진출 노하우를 공유, 중소기업의 정보 갈증을 해소하는 데 힘을 기울였다.

컨퍼런스 분야에서는 ‘대규모 에너지 수송을 위한 저비용 수소저장 기술(Low-cost hydrogen storage technology for large scale energy transport)’ 등 다양한 주제발표 기회도 가졌다.

아울러 가스공사는 이번 행사에서 우드사이드, 쉐브론, 셈프라 등 세계 주요 에너지 기업들과 상호 협력분야에 대해 논의하고, 북미지역 천연가스 생산현장 답사를 통해 보다 정확한 시장정보 습득에도 역량을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