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토스 이승건 대표. 사진 연합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토스의 인터넷전문은행 진출 가능성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내비쳤다. 금융당국의 까다로운 기준이 토스의 증권업 진출과 더불어 인터넷 은행 진출을 막아 서고 있다는 입장이다.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창업 공간 디캠프에서 열린 금융위원회의 ‘핀테크 스케일업(Scale-up) 현장간담회’에 참석한 이 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토스는) 증권업 진출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금융당국에서 우리가 수행할 수 없는 안을 제시했다"며 "증권업 진출 때문에 수백억 원을 투자하고 인재도 채용했지만, 결국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금융당국이 제시한 안은 ‘정성적 이슈’이기 때문에 더 이상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증권업 진출을 막은 이슈가 인터넷 은행 진출에도 똑같이 적용되기 때문에 이대로라면 이 분야 진출도 멈출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5월 토스는 금융위원회의 제3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심사에 신청했지만, 자본력 등을 문제로 불발된 바 있다. 금융당국은 토스의 토스뱅크는 ‘자본 안정성’을, 키움뱅크와 KEB하나은행의 컨소시엄인 키움뱅크는 ‘혁신성 부족’을 탈락 원인으로 지적했다.

이날 이 대표는 신임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처음 마주한 공식석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당국의 까다로운 규제에 대한 불만을 표현했다. 이 대표는 "금융위원회와 이야기를 할 때는 진심 어린 조언과 도움을 받는다고 느끼지만 실제로 감독 기관들과 이야기하면 진행되는 게 없다"며 "정해지지 않은 규정과 조건을 내세워 대응이 굉장히 어렵다"고 토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