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개인·기업금융·WM부문 30일까지 모집

수시선발 디지털·ICT 채용 다변화

신한은행.(사진=신한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은행이 2019년도 하반기 신입행원 채용을 시작했다. 상반기 630명 규모 직원을 채용한 만큼 하반기에는 38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18일 개인금융, 기업금융·자산관리(WM) 부문 채용 절차를 시작했다. 개인금융 부문 신입행원은 전국 영업점에 배치할 직원을 채용하는 ‘일반부문’과, 충청북도와 강원도 영동 지역 인재를 채용하는 ‘지역부문’으로 나눠 모집한다. 개인금융, 기업금융·WM 부문 채용 절차는 서류전형, 필기시험, 직무적합도 면접, 최종 면접 순서로 진행된다. 기업금융·WM 부문 신입행원 채용 절차에는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디지털 역량평가가 포함돼 진행된다.

개인금융, 기업금융·WM 부문 채용 서류접수는 18일 오후 채용공고 게시 이후부터 오는 30일까지 신한은행 채용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디지털·ICT 부문 수시채용도 동시에 진행한다. 또 ICT 특성화고 졸업생을 대상으로 10월 중 수시채용을 진행해 ICT 역량을 갖춘 특성화고 인재도 선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직무 전문성과 다양성을 갖춘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향후 추가로 시행할 디지털·ICT 부문 채용방식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현재 신한은행은 해커톤(Hackathon)과 같은 신기술 분야 경진대회 입상자, IT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수료자 등을 우대해 채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10월 중에는 투자금융(IB), 자금운용, 리스크, 금융공학 등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전문분야 맞춤형(Bespoke) 수시채용’을 시행한다. Bespoke 수시채용의 구체적인 규모와 절차 등은 현업부서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결정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채용 인재를 바로 해당 부서에 배치해 전문가로 양성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채용 방식에 지속적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며 "이번 채용은 해당 직무에 관련된 역량과 관심을 갖고 있는 인재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