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이종무기자] 삼성이 사우디아라비아와 경제협력을 강화한다.

18일 삼성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를 출장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7일(현지시간)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겸 부총리와 만나 경제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과 빈 살만 왕세자의 만남은 지난 6월 말 방한한 빈 살만 왕세자가 삼성그룹 영빈관인 승지원을 찾은 후 3개월만이다.

사우디 정부 관계자들이 배석한 자리에서 이 부회장과 빈살만 왕세자는 기술, 산업, 건설,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의 석유 의존도를 낮추고 미래 성장 동력으로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신재생에너지 등을 육성하는 내용의 국가개혁 정책 ‘비전 2030’을 주도하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지난 6월 말 우리나라를 찾았을 때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승지원에서 이 부회장을 비롯한 국내 5대 그룹 총수들과 만나 글로벌 경제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기도 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추석연휴 때 출국해 지난 15일에는 삼성물산이 건설 중인 사우디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찾았다. 이 부회장이 삼성 관계사의 해외 건설 현장을 찾은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중동은 탈석유 프로젝트를 추구하면서 21세기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되고 있다"며 "여러분이 흘리는 땀방울은 지금 이 새로운 기회를 내일의 소중한 결실로 이어줄 것"이라고 격려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