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상호금융조합 당기순익

자료=금융감독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농협·수협·신협·산림조합 등 상호금융조합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14% 감소했다.

금융감독원은 전국 2231개 상호금융조합의 상반기 순이익은 1조557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76억원(13.7%) 감소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신용사업 순이익이 2조5072억원으로 690억원(2.8%) 늘어난 반면 농산물 가격 하락과 판매비용 증가 등에 따라 경제사업 순손실 규모가 3166억원(50.0%) 늘어난 9496억원을 기록했다.

업권별 순이익은 농협 1조3651억원, 신협 1664억원, 수협 155억원, 산림조합 106억원 순으로, 모두 순이익이 감소했다. 농협은 경제사업 손실이 확대돼 순이익이 줄었고, 신협·수협·산림조합은 신용사업 수익성이 떨어져 순이익이 감소했다. 지난해 말 대비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46%로 0.11%포인트,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8.21%로 1.98%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상호금융조합 총자산은 6월말 기준 528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2조4000억원(4.4%) 증가했다. 이 중 총여신은 357조5000억원으로 9조9000억원(2.8%) 늘었다. 부채인 총수신은 22조원(5.2%) 증가한 450조원이었다.

6월 말 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말보다 0.55%포인트 상승한 1.87%로 나타났다. 연체율은 2017년 말 1.18%에서 지난해 6월 말 1.47%, 지난해 말 1.32%를 각각 보였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2.03%로 0.51%포인트 올랐다. 2017년 말 1.32%, 지난해 6월 말 1.64%, 작년 말 1.52%를 각각 기록했다.

금감원은 내수부진 등에 따라 자산건전성이 악화된 것으로 평가했다. 다만 손실흡수능력을 나타내는 커버리지비율은 41.4%포인트 떨어졌으나, 여전히 121.5%로 양호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상호금융조합 순자본비율은 8.00%로 지난해 말 8.09% 보다 소폭 하락했는데, 규제비율(신협·수협·산림조합 2%, 농협 5%)은 모두 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 등에 따른 상호금융조합 경영 악화에 대비해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도록 적극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