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과 일본 간의 무역분쟁이 장기화될 경우 일본 수입품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한국이 불리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8일 발간한 ‘크레딧 FAQ’에서 한일 무역갈등의 영향을 진단하며 이같이 밝혔다.

S&P는 "한국이 일본으로부터 수입하는 기계장치, 고순도 화학물질, 부품 및 소재는 전기전자와 IT 제품을 포함한 한국 산업생산량의 약 2∼4%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경제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감소하고 있다"며 "하지만 절대적 비중이 크지 않더라도 무역갈등이 장기화할 경우 기업이 신규 공급처를 확보해 일본 수입을 완전히 대체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S&P는 "일본은 지적재산권과 기술력 우위를 바탕으로 다른 국가보다 경쟁력 있는 제품을 다수 한국에 수출하고 있다"며 "이는 일본이 자본재와 중간재 수출을 규제하면 한국 기업들은 신규 공급처를 찾기 위해 더 큰 비용을 내야 함을 의미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신규 공급처를 빨리 찾지 못한 기업은 감산해야 하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