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KG동부제철이 ‘할당(쿼터) 면제’를 통해 철강제품을 미국으로 수출하는 데 성공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KG동부제철은 지난해 말 미국 고객사가 제출한 한국산 석도강판 쿼터면제 신청이 최근 미국 상무부의 최종 승인을 받음에 따라 해당 회사와 수주계약을 맺고 연내 수출에 나서게 됐다.

쿼터면제를 통해 수출할 물량은 5700톤(t)이다. 올해 국내 철강업계 전체 석도강판 대(對)미국 수출 쿼터(7만 3000t)의 7.8%다.

국내 철강업체가 자동차·조선·가전제품 등에 쓰이는 강판인 판재류 분야에서 쿼터면제로 미국 수출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해 4월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철강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은 2015∼2017년 연평균 수출물량의 70%에 해당하는 쿼터를 부여받는 조건으로 관세 부과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올해 대미 철강 수출쿼터는 263만t이다. 품목별로 보면 판재류 131만t, 강관 103만t, 스테인리스 4만t, 봉형강류 25만t, 반제품 2000t 등이다.

다만 미국 정부는 지난해 8월 미국 내 생산량이 충분치 않거나 국가 안보상 필요한 품목에 한해 쿼터 물량 외 추가로 수출할 수 있는 선별적 쿼터 면제를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