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9일 공개한 ‘초고용량 SSD 2.5인치 U.2’.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D램·낸드플래시) 시장 침체에도 삼성전자가 ‘초격차’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3대 소프트웨어(SW) 기술’을 탑재한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양산하며 또 다시 반도체 공정 미세화 한계를 극복했다. SSD는 서버, 데이터센터 등에 사용되는 메모리 반도체로, 그 중에도 전원이 꺼져도 내용이 사라지지 않는 낸드에 데이터를 기록한다.


◇ 세계 최초 ‘3대 SW 기술’ 탑재 SSD 양산

삼성전자는 △낸드 칩이 오류가 난 경우에도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게 한 기술(네버 다이 SSD 핍) △사용자별로 가상의 독립 공간을 제공하는 기술(SSD 가상화) △초고속 동작에서 빅데이터를 이용해 데이터를 판독하는 기술(V낸드 머신러닝) 등을 장착한 SSD 19종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른바 3대 SW 기술을 SSD에 장착한 것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삼성전자는 이 기술로 SSD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 60년 스토리지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새겼다고 자평했다.

삼성전자는 특히 이번 제품은 낸드 칩이 오류가 나더라도 SSD가 문제 없이 작동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현재 서버와 데이터센터에 사용되는 초고용량 SSD는 내부 수백 개 낸드 칩 가운데 한 개만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SSD를 통째로 교체해야 하고, 이에 따라 시스템 가동을 중지해야 하는 등 데이터 백업에 추가 비용을 써야 하는 등의 부담이 있었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기술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낸드 칩의 오류를 감지하고 정상 칩에 재배치하는 ‘네버 다이 핍’ 기술을 구현했다. 풀HD(FHD) 영화(4.2GB) 7315편 규모를 저장할 수 있는 30.72테라바이트(TB) 초고용량 SSD 제품에 이 기술을 적용하면, 512개 낸드 칩 하나하나의 동작 특성을 감지하고 이상이 발생할 경우 자동으로 오류 처리 알고리즘을 가동해 성능을 유지하면서 안정적으로 동작된다는 것이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1개의 SSD를 최대 64개의 작은 SSD로 분할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기술(SSD 가상화)로 다수 사용자에게 독자 공간을 제공하는 기능을 지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클라우드 업체는 더 많은 사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해 상품 경쟁력을 높일 수 있고, 데이터센터 업체는 서버 중앙처리장치(CPU)가 전담하던 이 기능을 일정 부분 SSD가 자체적으로 처리함으로써 서버 CPU 사용량과 탑재 SSD의 개수를 대폭 줄여 경제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삼성전자 측은 기대했다.

V낸드 머신러닝 기술은 각 낸드 층의 셀 특성과 셀 회로간의 차이를 빅데이터 기반으로 판독할 수 있게 한 기술이다. SSD 전송 속도가 빨라져 초고속으로 셀의 미세 전류를 감지해 데이터를 읽어야 하는 불안정한 상황에서도 데이터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기술들을 더한 서버·데이터센터용 SSD 시리즈 양산을 시작으로 글로벌 고객 수요에 맞춰 전세계 스토리지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지난달부터 SW 기술을 탑재한 SSD 제품을 양산하고 있다. 경계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솔루션개발실장(부사장)은 "향후 최고 성능의 6세대 V낸드 기반 스토리지 제품군을 출시해 글로벌 정보기술(IT) 시장의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초고용량 SSD HHHL’.


◇ "‘메모리 왕좌’ 굳건"…D램 점유율도 확대

상대적으로 원가·기술 경쟁력이 높은 삼성전자가 이러한 ‘초격차’를 바탕으로 다시금 시장 지배력을 높여 메모리 시장에서 ‘독주 체제’가 공고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날 IHS 마킷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전세계 D램 시장에서 점유율 47%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점유율이 18분기 만에 40%를 밑돌면서 2위 SK하이닉스(32%)에 바짝 쫓기는 형국이었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D램 시장 점유율은 지난 1분기 41%로 올라섰고 2분기에는 43%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전세계 낸드 시장에서도 지난 1분기 점유율 33%, 2분기 38%, 3분기 39%를 차지하며 업계 1위를 이어갈 전망이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삼성전자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수익성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며 "특히 반도체 부문에서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 턴 어라운드(개선)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