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갤럭시 폴드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5G’.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지난 18일(현지시간) 2차로 출시한 해외 4개국에서도 당일 판매가 마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완판’ 행렬에 이어 해외에서도 흥행을 이어갔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날 영국, 프랑스, 독일, 싱가포르 등 4개국에서 출시된 갤럭시 폴드의 준비된 물량이 오전 중 모두 팔렸다. 삼성전자는 정확한 물량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국내 물량보다 적은 물량을 이들 국가에 판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독일에서는 갤럭시 폴드 5G 모델을, 프랑스, 싱가포르에서는 4G 모델로 판매됐다. 삼성 익스피리언스 스토어와 현지 통신사 주요 오프라인 매장, 일부 백화점 등에서 구매할 수 있게 했다.

이들 국가 판매가격은 영국 1900파운드(한화 약 283만 7000원), 독일 2100유로(277만 3000원), 프랑스 2020유로(266만 7000원), 싱가포르 3088달러(268만 원)이다. 5G 모델은 물론 4G 롱텀에볼루션(LTE) 모델도 국내 가격(239만 8000원)보다 높게 책정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4개국에서 추가 판매에 들어가는 한편 이달 중 미국 출시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추천기사


·  5G 폰이 국내 스마트폰 ‘판 키웠다’…"3대 중 1대 5G 폰"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