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산업부, 원전기업, 금융기관 등 참여하는 ‘원전수출전략협의회’ 개최
-성 장관 "원전수출산업,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전략으로 전환해야"
-원전공기업-수출금융기관 간 ‘금융지원 활성화 업무협약(MOU)’ 체결

한국이 UAE 바라카에 건설한 원자력발전소 전경(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원전수출산업을 원전 전주기,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전략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19일 한국무역보험공사 대회의실에서 ‘원전수출전략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체는 정부, 원전공기업, 민간기업, 금융기관 등이 참여하는 원전수출 분야 전략·정보 논의 기구다. 성윤모 산업부장관 주재 하에 원전 기업, 수출금융기관 등 16개 기관·기업들의 기관장 및 대표들이 참여한 이번 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은 최근 원전 수출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원전 전주기 분야 세계시장 동향과 이에 대한 우리의 대응전략을 논의했다. 아울러 우리 원전수출산업의 근간인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실질적·구체적 지원방안도 모색했다.

이번 협의회는 그간 대형원전 사업 위주 수출전략을 ▲원전 전주기로 확대하고 ▲중소·중견기업의 독자적 수출역량 제고를 통해 글로벌 수출산업화를 촉진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의를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

성 장관은 "우리 원전산업은 바라카 건설 및 정비계약 체결,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 설계인증 획득 등 국내외가 인정하는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중소·중견기업의 독자적 수출역량과 글로벌 공급망 참여 부족, 다양한 서비스시장(운영·정비·해체 등) 진출 미진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는 문제의식을 제시했으며 참석자들도 이에 대해 공감했다.

성 장관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해외 원전 선진국들이 자국 내 신규건설 수요의 감소 속에서도 서비스시장 진출, 시장다양화 전략 등으로 지속 성장해온 바와 같이 우리 원전수출산업도 원전 전주기,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전략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참석자들은 해외 원전시장에 대한 우리 정부 및 업계의 진출 전략과 대응 방향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우선 세계 원전시장은 앞으로 20여년 동안 약 1000억 달러의 신규원전 시장 규모와 대등한 운영·정비 및 후행주기(해체 등) 분야로 구성된 전주기 시장인 바, 이를 적극 공략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한 영국, 사우디, 체코 등 신규원전 수주를 위해 발주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는 한편, 중동, 동유럽 지역의 중소형 원전 및 기자재·정비 시장 진출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그간 대기업 수주사업에 의존해 온 중소·중견기업의 독자적 수출역량 제고를 위해 마케팅, 수출금융(자금지원, 해외인증비용 등), 연구개발(해외기준에 맞춘 설계 변경 등) 등 실질적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원전 밸류체인 내 주요기업 대상 수출현황 조사 결과 독자 수출경험 보유 중소·중견기업은 전체의 약 15% 수준에 불과하다.

한편 이번 협의회를 계기로 원전업계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 한전, 한수원, 무역보험공사, 수출입은행, 원전수출협회 등 5개 기관은 ‘원전수출분야 금융지원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