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삼성 깃발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삼성전자가 프랑스에서 실시한 브랜드 평가 지수에서 프랑스 브랜드를 제치고 2년째 선두를 지켰다.

21일 업계 등에 따르면 글로벌 인터넷 여론조사 업체인 ‘유고브’(YouGov)‘가 최근 발표한 ’2019년 프랑스 브랜드 평가 지수(Classement France Brandindex 2019)‘에서 삼성전자는 평점 45.7점으로 1위에 올랐다.

프랑스 레저용품 브랜드인 ’데카트론‘이 43.0점으로 뒤를 이었으며, 유튜브(42.4점)와 미쉐린(미슐랭·41.4점), 구글(41.0점) 등도 상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조사에서 10위 내에 데카트론과 미쉐린(타이어), 돌리프란(해열진통제), 크리스탈린(생수), 생미셸(제과), 에비앙(생수), 르로이 메흘랑(건축자재) 등 프랑스 브랜드가 7개나 포함됐다.

이를 감안하면 삼성전자가 1위에 오른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는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삼성전자는 올초 프랑스에서 최초로 ’갤럭시 폴드‘의 한글 티징 광고를 한 데 이어 지난 18일 갤럭시 폴드를 출시해 조기 완판의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하면서 취향이 까다롭기로 유명한 프랑스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긍정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번 조사는 유고브가 프랑스의 성인 22만5천명으로 구성된 패널을 상대로 960여개 브랜드에 대해 최고 100점, 최저 -100점의 점수를 매기도록 한 뒤 이를 평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앞서 삼성전자는 유고브가 올초 전세계 각국에서 실시한 ’일하고 싶은 글로벌 기업‘ 조사에서도 프랑스에서 미쉐린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