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서울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장관 사퇴 촉구 촛불집회

19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 ‘아크로’에서 ‘참석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학교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전국 집회를 준비한다.

이들 대학의 집행부 단장·집행부원들은 공동으로 21일 ‘전국 대학생 촛불집회 집행부 발족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구성원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각 대학 총학생회를 향해 "이제는 우리 청년들이 공정과 정의를 위해 나서야 할 때"라며 "전국 대학생 촛불집회 집행부 발족에 청년으로서 소명 의식을 갖고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부정에 의해 세워진 개혁은 성공은커녕 부정으로 귀결된다"며 "부정한 장관이 면책용으로 외치는 개혁은 하늘과 사람들의 반대 속에서 오래가지 못하고 반드시 붕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등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을 거론한 뒤 "모든 국민이 지키는 기본적인 법조차 지키지 않는 사람에게 법무부 장관직을 맡기면 나라의 법치주의는 사망하고 말 것"이라며 "현재 검찰 수사를 통해 의혹들이 진실로 밝혀지고 있다. 순수한 우리 대학생들은 이러한 불의와 거짓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존의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집회에 여러 제약으로 참여하지 못한 학생들이 있지만, 그들 역시 불의와 불공정에 분노하는 것은 우리와 같은 마음이며, 우리의 이런 움직임을 적극 응원하고 지지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세 학교는 조국 법무부 장관 취임 열흘 째인 지난 19일 각 학교 캠퍼스에서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촛불집회를 개최한 세 대학 집행부는 전국 대학생 연합 촛불집회를 제안하는 공동성명문을 발표했다.

고려대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 모여 "조국 장관님은 장관직을 내려놓고 자랑스러운 아버지, 존경받는 지성인으로 돌아가십시오"라고 외쳤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