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충전 중인 전기차 사진 연합

충전중인 전기차(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독일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23년까지 70조원을 투자하고 전기차 보조금을 기존보다 확대하기로 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올라프 숄츠 재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기후변화 대응 종합정책을 발표했다.

우선 독일은 탄소 배출량 가격제를 도입하기로 하면서 최대 쟁점 중 하나인 가격에 대해 2021년부터 1t당 10유로로 책정한 뒤 2025년까지 35유로로 올리기로 했다.

탄소 배출량 가격제는 난방유와 자동차 연료인 디젤 및 가솔린, 천연가스 등에 사용량에 따라 사실상의 세금을 새롭게 부과하는 것이다.

독일 정부는 이를 통해 걷는 재원을 모두 연료 가격 상승 등으로 발생하는 소비자의 부담을 덜어주는 데 사용하기로 했다.

전기차 보조금의 경우 4만 유로 이하의 전기차에 대해 보조금을 늘리기로 했다.

독일 정부는 또, 난방에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하기 위해 준비하는 건물주에게 보조금을 주면서 2026년부터 건물에서 난방유 사용을 금지하기로 했다.

2023년부터는 트럭에 대한 세금도 올린다.

아울러 내년 1월부터 소비자에게 항공기 이용 세금을 올리는 대신 장거리 기차 가격을 할인해 주기로 했다.

독일 정부는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 대비 55% 줄일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투입되는 예산은 2023년까지 540억 유로(70조8천억 원)로 추산된다고 숄츠 장관이 말했다.

숄츠 장관은 이번 정책이 미래 일자리를 늘리는 등 독일 경제를 새롭게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