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증시가 하락세였던 지난 8월 외국인들이 많이 사들인 종목들이 한 달 사이 다른 투자자들이 산 종목보다 높은 수익률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거래소가 지난달 외국인이 코스피 시장에서 가장 많이 사들인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의 8월 중 저점 대비 9월 20일 현재 주가(종가 기준)를 비교한 결과 평균 15.0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방식으로 보면 기관 투자자의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은 평균 12.95% 올랐고 개인은 11.60% 상승하는 데 그쳤다.

지난달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카카오로 순매수액이 1377억원이었으며 삼성SDI(1118억원), 엔씨소프트(1025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 S-Oil(884억원), 삼성전기(835억원), 한국항공우주(803억원), SK하이닉스(745억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728억원), 삼성전자(548억원), 고려아연(345억원) 등도 포함됐다.

이 가운데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경우 8월 7일 기록한 주가 저점(2만8750원) 대비 9월 20일 현재 주가는 45.74% 올랐다.

또 삼성전기는 저점(8월 26일) 대비 19.98% 올랐고 S-Oil도 저점(8월 13일) 대비 19.86% 상승했다.

이어 한국항공우주(15.92%), 삼성전자(15.68%), SK하이닉스(14.48%), 카카오(11.07%), 엔씨소프트(3.78%), 고려아연(3.66%), 삼성SDI(0.64%) 순으로 주가 상승률이 높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