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H 대내외 보안 전문가로 전담조직 구성


lh

지난 20일 LH 서울지역본부에서 개최된 공공주택 스마트홈 정보보안 강화 업무협약식에서 김한섭 LH 본부장(왼쪽 세번째)과 이재일 KISA 본부장(오른쪽 세번째 )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신준혁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20일 서울시 강남구 LH 서울지역본부에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와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공공주택 스마트홈 정보보안 강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스마트홈 보급에 따른 해킹 등 보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체결됐다. KISA는 국내 유일한 사물인터넷(IoT) 보안인증기관이다,

두 기관은 상호 협력을 맺고 사이버 보안 강화 및 고객중심의 안전한 주거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LH는 △스마트홈 보안 역량강화·관련제품 활용 △홈네트워크분야 설계기준 개선 △보안강화 시범적용을 위한 환경 조성 등 업무를 수행한다. KISA는 △스마트홈 보안강화·내재화 지원 △보안기술 자문·지원 △보안 요소기술·정책 연구 등을 책임진다.

한편 LH는 전문연구원, 공인기관, 통신장비 제조사 등 대내외 보안 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담 부서를 조직하고 운영하고 있다. 이 부서는 연말까지 보안 취약점을 개선하고 관련 지침을 개정해 스마트홈 보안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스마트홈 기술 대중화와 정보보안 확산의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며 "LH는 보안기술 분야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