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서울시민의 주택 구입태도 지수 [서울시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분양가 상한제 도입 소식이 서울시민의 '내 집 마련' 욕구를 끌어올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서울연구원은 '삼사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 경기와 추석 경기 진단'에 대한 조사 결과를 담은 정책 리포트를 22일 발표했다.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삼사분기 서울시민의 '주택 구입태도 지수'는 전 분기 대비 1.0포인트 상승한 71.0으로 조사됐다.

주택 구입태도 지수는 2018년 삼사분기 72.6에서 올해 일사분기 69.5까지 줄곧 떨어지다가 이사분기에 70.0으로 반등한 이후 2분기 연속 상승했다.

다만 시민들이 느끼는 경기는 계속 악화했다.

서울시민의 체감 경기를 알려주는 '소비자 태도 지수'는 92.2로 전 분기 대비 0.5포인트 하락했다.

이 지수는 지난해 삼사분기 95.9에서 계속해서 내리막에 있다.

소비자 태도 지수는 100을 넘으면 경제나 소비지출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다.

1년 후 가구 생활 형편에 대한 예측을 나타내는 '미래 생활 형편 지수'는 0.6포인트 하락해 88.2를 나타냈다.

향후 가계소득 감소, 경기 불황, 물가 상승, 부채 증가 등으로 형편이 악화할 것으로 보는 가구가 늘어났다는 뜻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