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전국 2만8천여 정전 고객 대부분 복구 완료
-"끊어진 전선을 발견한 경우 임의로 만지지 말고 한전에 신고"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해 발생한 2만8000여 정전 가구에 대해 밤샘 작업을 통해 복구를 대부분 완료했다. 23일 한전에 따르면 총 2만7787호 중 99.5% 복구를 완료했으며 잔여 132호도 복구 중이다.

한전은 태풍 ‘타파’에 대비하기 위해, 태풍 내습 전 전력설비 안전점검 및 설비보강을 시행하는 등 전사적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해 정전 및 설비피해를 최소화했다.

한전은 신속한 전기공급을 위해 3034명의 복구인력 등 가용가능한 모든 자원을 동원하여 역대 최단시간 수준인 태풍 내습 후 D+1일 이내에 대부분 정전가구에 대한 전기공급을 완료했다.

이번 태풍은 ‘16년 차바(228천호 정전)와 이동경로는 유사했지만, 그동안의 설비보강과 배전선로 자동화시스템을 활용하여 신속하게 대처해 과거 유사태풍의 12% 수준으로 정전호수를 최소화(28천호)할 수 있었다.

한전 관계자는 "태풍은 지나갔더라도 안전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가옥 주변 등에서 끊어진 전선을 발견한 경우 감전의 위험이 있을 수 있으니, 임의로 만지지 말고 안전한 조치를 위해 한전(국번 없이 123)에 반드시 신고하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