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3기 신도시 계획단계부터 공원녹지 특화전략 수립
도시계획·환경·교통 등 전문가 협업
자연과 문화가 숨쉬는 도시 조성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20일 서울지역본부에서 3기 신도시 및 공공택지지구 총괄조경가(Master Landscape Architect)를 위촉했다고 23일 밝혔다.

총괄조경가는 쾌적성·심미성·즐거움 등 환경을 갖춘 도시가 될 수 있도록 공원녹지 특화 전략을 수립하는 전문가다. 개발 대상 지역의 생태·문화·역사 자원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LH는 3기 신도시 등 새롭게 조성될 공공택지 계획 초기 단계부터 총괄조경가 제도를 운영하기로 했다. 공공택지에 지역 특성을 살린 공원녹지 특화전략을 수립하고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도시를 만들고자 마련했다.

이번에 위촉된 총괄조경가는 △성종상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이민우 공주대 교수 △조세환 한양대 명예교수 △정욱주 서울대 교수 △김현 단국대 교수 △김영민 서울시립대 교수 △안승홍 한경대 교수 △임의제 경남과기대 교수 등이다.

총괄조경가는 앞으로 3기 신도시 및 공공택지지구의 도시계획·건축·환경·교통 등 분야별 총괄계획가와 협업한다. 고유의 문화를 살린 특색 있는 도시를 조성하기 위한 공원녹지 특화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한병홍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은 "계획 초기단계부터 총괄조경가가 참여함으로써 3기 신도시와 신규 공공택지를 자연과 문화가 살아 숨쉬는 인간중심 도시로 조성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행사사진] 총괄조경가 위촉식

LH는 지난 20일 서울지역본부에서 3기 신도시 및 신규 공공택지지구 총괄조경가(Master Landscape Architect)를 위촉했다.(사진=LH)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