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TV광고_백자편

데시앙 TV 광고 캠페인 ‘백자’편(사진=태영건설)


[에너지경제신문 신준혁 기자] 태영건설은 브랜드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하반기 광고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태영건설은 지난 9월부터 ‘데시앙, 디자인회사가 되다’라는 핵심 가치를 전달하는 독특한 영상을 제작해 TV광고를 방영하고 있다. 이 광고는 태영건설 주택 브랜드인 데시앙의 컨셉인 ‘기교보다 본질에 충실한 디자인’을 조선 백자에 비유했다. 특히 아파트 건물이나 연예인이 등장하지 않는 점이 특징이다. 몬드리안의 미술작품을 광고 소재로 사용한 두 번째 광고 역시 18일부터 방송되고 있으며 세 번째 광고는 이달말 방송될 예정이다.

앞서 태영건설은 9월 고객이 분양정보와 콘텐츠에 집중할 수 있도록 기업 홈페이지를 새롭게 단장했다. 또 홈페이지와 브랜드 SNS에서는 파리여행권, ‘디터람스’ 영화 무료상영 등 경품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하반기 데시앙 광고 프로모션은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인지도를 높여 향후 개발사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시공능력평가 14위에 오른 태영건설은 기존 관급공사 위주의 수주에서 개발사업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변화시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앞서 회사는 6월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에서 평가한 회사채(선순위) 신용등급이 기존의 ‘A-(긍정적)’에서 ‘A0(안정적)’으로 상향 조정되기도 했다. A0 이상 신용등급을 가진 건설사는 10개 뿐이다.

현재 태영건설은 김해 대동 첨단일반산업단지를 비롯해 천안 풍세 일반산업단지, 부천 네오시티 도시재생사업, 신경주역세권 지역개발사업 등 대규모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