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연 1만8천톤 생산…인도 시장 점유율 70%까지 확대


효성 인도 스판덱스 공장 전경

효성의 첫 인도 스판덱스 공장이 20(현지시간)본격 상업 가동에 들어갔다. 사진은 효성의 인도 스판덱스 공장 전경.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효성의 첫 인도 스판덱스 공장이 본격 상업 가동에 들어갔다.


23일 효성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간) 상업가동을 시작한 인도 스판덱스 공장은 인도 마하라슈트라주 아우랑가바드시 인근 아우릭 공단에 위치하며 연간 1만8000톤의 스판덱스를 생산할 수 있다. 부지 면적은 40만㎡(약 12만평)에 이른다. 인도는 인구가 약 13억7000만명으로 중국에 이어 세계 2위며, GDP는 약 2조7200억 달러로 세계 7위의 경제 대국이다. 효성은 신설 공장을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주춧돌로 삼아 현재 약 60%의 시장 점유율을 70%까지 끌어올리고, 향후 수요와 성장 전망에 맞춰 시장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올해 5월 연임에 성공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역시 2022년까지 제조업의 GDP 기여율을 현재 16%에서 25%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가지고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 등 제조업 육성정책을 펼치고 있다. 2007년 인도에 진출한 효성은 2016년 푸네 지역에 초고압 차단기 생산공장을 설립했고, 이번에 스판덱스 공장을 가동하는 등 사업을 확대하며 인도에서 연 3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조현준 회장은 "13억 인구의 거대 소비시장인 인도를 적극 공략해 인도와의 동반 성장을 도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인도 첫 스판덱스 공장을 성공적으로 가동한 효성은 다음 증설지로 미주 지역을 검토 중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