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지난달 일본을 오가는 여객과 항공기 탑승률이 지난해보다 20∼30%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토교통부가 집계한 ‘일본노선 주간 항공운송 실적’을 보면 9월 일본노선 여객은 총 135만511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99만1905명)보다 28.4% 줄었다. 같은 기간 일본 노선 주간 탑승률은 61.0∼71.8%에 불과했다. 

지난해 9월 탑승률 78.0∼87.7%와 비교하면 최대 26.5%포인트 낮아졌다. 일본노선에 많이 투입하는 189석 규모의 B737-800 항공기를 운항한다고 가정하면 지난해 9월 147∼166석을 채우고 떠났던 일본행 비행기가 올해는 최대 136석에서 최소 115석만 채우고 운항했다.
 
항공사들이 일본노선 좌석 공급을 급격히 줄이고 있어 줄어든 항공편 당 탑승률은 오르는 것이 자연스럽다. 이런 상황에서도 탑승률이 하락했다는 것은 일본을 찾는 사람이 눈에 띄게 줄었다는 의미다. 

일본노선 탑승률은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한 7월 초순 이후 줄곧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7월 첫째 주 탑승률은 78.5%에서 8월 첫째 주 71.5%, 8월 셋째 주에는 65.5%, 넷째 주 62.7%로 내려 앉았다. 9월 들어 첫째 주 61.2%. 둘째 주 61.0%로 더 낮아졌던 탑승률은 셋째 주 68.7%, 넷째 주 71.8%로 반등했다. 국적 항공사들이 일본 노선 좌석 공급을 줄이며 탑승률이 다소 상승한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지난해  7∼9월 탑승률이 70% 후반대에서 최고 90%대 육박한 것과 비교하면 올해 탑승률은 대폭 하락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