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강원도 삼척 수해 현장을 찾아 이불과 베개, 라면 등 생필품 전달도

광해관리공단 노-사는 7일 태풍 미탁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강원도 삼척을 찾아 생필품을 전달하고,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펼쳤다. [사진제공=한국광해관리공단]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 이하 광해공단) -사는 7일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강원도 삼척을 찾아 수해복구 활동을 펼쳤다.

광해공단 노
-사는 긴급회의를 개최해 태풍 피해 이재민 구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삼척의 수해 현장을 찾아 이불과 베개, 라면 등 생필품을 전달했다또한 직원들이 직접 가전가구 등 물건을 정리하고 쓰레기를 처리하는 등 봉사활동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권순록 광해공단 경영전략본부장은
하루빨리 복구가 이뤄져 이재민들의 어려움이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기표 광해공단 우리노조 위원장은
갑작스러운 수해로 인해 힘든 시간을 겪고 있을 지역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